여행후기

실화를 짧은 이야기로 풀어 쓴 것:

2020.04.19 04:38

김부자 조회 수:5268

실화를 짧은 이야기로 풀어 쓴 것: 몸이 좋지 않은 홀어머니를 모시고 사느라 긴시간 고달프게 지낸 한 남자가 있었다. 오랜 시간 열심히 일한 결과 남자는 중년이 되어서야 안정된 삶을 살 수 있게 되었다. 고생의 값인지, 남자는 누구에게나 친절하고 누가 봐도 아름답다고 생각할만한 여자와 결혼해 행복하게 지내게 되었다. 그런데, 남자는 자신이 정자 숫자가 적어서 자연적인 임신의 확률이 무척 낮다는 진단을 받은 적이 있었다. 그 말그대로 남자와 그 아내 사이에는 오랫동안 아이가 없었다. 그러던 어느날, 아내는 임신을 하게 된다. 물론 남자는 처음에는 정말 기뻐했다. 하지만, 차츰 아내가 바람이 난 것이 아닌가 의심하게 된다. 남자는 자신의 집에 종종 놀러오던 직장 상사를 떠올리게 된다. 돌이켜 보니, 나이 많은 상사는 이상하게도 자신의 집에 자주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만히 관찰해보면, 평소에도 상사가 자신에게 무엇인가를 숨기고 있다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직장 상사와 아내와의 나이 차이는 10년 이상이어서, 남자의 눈에 상사는 볼품없는 영감일 뿐이었다. 남자는 그저 불륜을 상상만 해도 속이 뒤집혀 버릴 것만 같았다. 아내가 출산을 하게 되자, 남자는 아기가 상사와 닮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자신과 닮은 듯하기도 하지만, 아무래도 상사와 닮았다는 생각을 지워버릴 수 없다. 상사가 부인의 출산을 축하해주는 태도도 어딘지 의심스러웠다. 남자는 점차 생각에 시달리다가, 직장 동료들에게 넌지시 물어보았다. 그런데, 직장 동료들 조차도 사진을 보고 아기와 상사가 닮았다는 이야기를 한다. 남자는 견딜 수 없어서 직장에 나가지 않아 버린다. 걱정이 된 상사가 남자의 집에 찾아 온다. 남자는 상사의 얼굴을 보자 견딜 수 없다. 그러나 참고 인사치레를 한다. 상사는 아기를 보자, 너무나 사랑스럽게 안아준다. 남자는 이것은 결코 남의 아기에 대한 태도가 아님을 본능적으로 확신한다. 분노에 찬 남자는 순간적으로 부엌칼을 집어 들어 상사를 찌른다. 상사는 난자 당하여 죽어버린다. 비명소리를 듣고, 방에 있던 남자의 어머니가 나와 그 광경을 보았다. 남자의 어머니는 놀라 털썩 주저 앉는다. 남자가 떨리는 목소리로 말한다. "저 자식이, 애 아버지였어요." 그러나, 어머니는 통곡을 하며 고개를 가로 젓는다. "아니야. 저 사람은 너의 아버지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유나 이장하 2020.08.21 860
40 SULTAN11tryr FSDFSFDS 2020.07.05 2307
39 SULTAN11ds dsfdsfdsfdsfdsf 2020.07.05 2255
38 코성형 상담갔다가 내의견 하나도 못말하고 온 후기 안은주 2020.07.01 2309
37 어지럼증에 대하여 점다민 2020.07.01 2278
36 산림이 물을 많이 소비함에도 존재해야 하는 이유는? 부새봄 2020.07.01 2309
35 SULTAN11 sdfd 2020.06.30 2235
34 SULTAN11 FSDFSFDS 2020.06.29 2290
33 sultan sadsadsa 2020.06.25 2315
32 sdgdfgdfg asdasad 2020.06.25 2379
31 sdgdfgdfg asdsadsa 2020.06.25 2363
30 고정성 보철물 치료 후 주의사항 순솔 2020.05.16 4524
29 어지럼증에 대하여 범정인 2020.05.16 4520
28 대구시 행정은 한국에서 제일 거지같다 김강진 2020.05.08 4919
27 코로나가 종식분위기와 이어져서 바로~ 김부자 2020.05.07 4999
» 실화를 짧은 이야기로 풀어 쓴 것: 김부자 2020.04.19 5268
25 방법 김한평 2020.04.19 5331
24 나이 든 채로 산다는 것 김봉순 2018.12.29 16146
23 Mr lucky 2018.07.17 25519
22 Mr billtao 2018.07.17 25692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4.01.19

접속 통계

오늘:
66
어제:
89
전체:
225,318